옛길 소개

남한산성 옛길 소개

남한산성 옛길은 조선시대 후기 10대로 중 하나인 봉화로의 일부 노선으로, 서울과 지방을 연결하는 주요 노선 중 하나였습니다. 봉화로의 일부 구간과 주변의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들을 연결해 탄생시킨 것이 바로 남한산성 옛길입니다. 남한산성 옛길은 조선시대 왕들이 여주의 영릉을 참배하러 갈 때, 보부상들이 보따리를 지고 인근 장터를 떠돌 때, 지방 선비들이 과거를 보기 위해 서울로 향할 때 지나던 길이었습니다. 이처럼 남한산성 옛길은 지난 시절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품고 있습니다. 동서남북 4개의 특색 있는 길을 걸으며, 선조들의 숨결을 느끼는 동시에, 바쁜 일상생활 속 휴식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남한산성 옛길, 오늘을 걷는다

동문길 (약 9.5km)
남한산성 동문 ~ 산성로터리 ~ 북문 ~ 서문 ~ 남문 순환

남한산성 동문길은 남한산성 동문(좌익문)에서 시작하여 남한산성 로터리를 지나 북·서·남문을 지나는 순환길입니다. 동문길 구간에는 옛날 고관들이 풍류를 즐겼던 지수당과, 군사훈련 시설이었던 연무관 등 남한산성 내 다양한 문화유산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서문길 (약 2.1km)
송파구 거여동 ~ 남한산성 서문

남한산성 서문길은 서울특별시 송파구 거여동에서 출발하여 남한산성 서문(우익문)까지 이르는 길입니다. 감이동 초입에는 먹자 골목이 형성되어 있으며, 서문으로 오르면서 남한산성의 다양한 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남문길 (약 6.5km)
성남∙하남∙위례동 주민센터 ~ 위례 성복교회 ~ 남한산성 남문

남한산성 남문길은 위례신도시 위례성복교회에서 출발하여 남한산성 남문(지화문)까지 이르는 길입니다. 남문길 초입에서 바위에 글귀를 새겨놓은 금석문을 만날 수 있습니다.

북문길 (약 5.8km)
광주향교 ~ 남한산성 북문

남한산성 북문길은 광주시 광주향교에서 출발하여 남한산성 북문(전승문)까지 이르는 길입니다. 북문길 초입에 위치한 광주향교와 상사창동 연자마 등 다양한 문화유산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 옛길 조성 배경 및 의의

  • 삶의 질 상승 -> 자아성찰, 건강 관리 욕구 강화
  • 개발 위주의 관광 정책 → 문화적 경관 그대로 활용하는 관광 정책
  • 단순한 소비형 대중 관광 → 체험ㆍ교육을 융합한 가치지향형 관광
  • 사회 트렌드의 변화로 도보길이 대표적인 관광 상품으로 각광
  • 2007 제주올레 개통 / 2015 선호 체육 ‘걷기’ 1위 / 지역경제 활성화
  • 2016년 12월 현재 전국에 총 590개 도보길, 1,639개의 도보 코스
  • 국민 선호 체육 활동 ‘걷기’ 2014~2015년 1위
  • 2017년 6월 문체부 조사 결과 걷기여행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 도보길 열풍 이면에 부작용도 존재
  • 도보길을 통합 관리할 만한 단체 부재로 이름만 다르고, 코스가 같은 길 다수
  • 노선 설정 기준이 대부분 자연 경관 중심
  • 여러 도보길 간 차별적인 특성 제시 부족

남한산성 옛길 조성의 의미

  • 하남시, 성남시, 광주시 등 3개 지자체를 관통
    → 추후 광역 협동사업 추진 가능
  • 지리지나 고지도를 바탕으로 조성되어 역사성 내포 가능
    → 타 도보길과 비교해 차별성과 역사성을 동시에 추구

남한산성 옛길에 잠재된 컨텐츠

  • 선조의 왕릉에 참배를 가기 위해 걷던 능행길
  • 병자호란 당시 인조가 세자와 함께 삼전도로 향했던 굴욕의 길
  • 경상 지방 선비들이 한양으로 과거를 보기 위해 걷던 과거길
  • 요소요소 열리던 장으로 보부상들이 걸었던 보부상길

남한산성 옛길 활용

  • 옛길 활용 → 현대적 의미 탐방로 조성
  • 옛길을 활용의 가장 일반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은 역사성을 보존한 현대적 의미의 탐방로를 조성하는 것
  • 옛길 노선이 현대에 유실된 경우 대체길 조성

탐방로 조성의 원칙

  • 제1원칙 : 가능한 원형 노선을 따를 것
  • 제2원칙 : 대체길 조성 시 원형 노선과 이격 거리 최소화
  • 제3원칙 : 대체길 노선은 주변 문화유산 및 스토리자원과 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