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남한산성 소개

세계속의 경기도 /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UNESCO World Heritage Namhansanseong in Gyeonggi-do

남한산성역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남한산성

남한산성 사진

남한산성은 조선시대의 산성으로 기원은 통일신라 문무왕 때 쌓은 주장성(672)의 옛 터를 활용하여 조선 인조 4년(1626)에 대대적으로 구축하였습니다.
서울의 중심부에서 동남쪽으로 2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남한산성은 지형적으로 평균 고도 해발 480m 이상의 험준한 산세를 이용하여 방어력을 극대화한 곳으로, 둘레가 12km에 이르며 산위에 도시가 있을 수 있을 만큼 넓은 분지이기 때문에 백성과 함께 왕조가 대피할 수 있는 조선 왕실의 보장처(保障處, 전쟁 시 임금과 조정이 대피하는 곳)였습니다.
또한 남한산성은 성곽을 쌓는 축성술 면에서 16세기에서 18세기까지 계속된 전쟁을 통해 동아시아의 한국(조선), 일본(아즈치·모모야마시대), 중국(명나라, 청나라) 사이에 광범위한 상호 교류가 이루어진 결과입니다. 이 기간 동안 유럽의 영향을 받은 화포의 도입이 이루어졌고, 이런 무기 체계의 발달은 남한산성의 성곽 축성에 많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세계유산 남한산성 유산구역과 완충구역(출처: 경기도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클릭 시 확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하는데 있어서는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 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바탕으로 한 등재기준(i)부터 (vi)까지 중 한 가지 이상을 충족해야 하며, 이와 더불어 완전성, 진정성, 보존 관리를 중점적으로 평가하게 됩니다. 남한산성은 OUV 기준(ii)와 기준(iv)에 부합하는 문화유산입니다.

등재기준

오랜 세월에 걸쳐 또는 세계의 일정 문화권 내에서 건축이나 기술 발전, 기념물 제작, 도시 계획이나 조경 디자인에 있어 인간 가치의 중요한 교환을 반영
남한산성은 국제 전쟁을 통해 동아시아 무기 발달과 축성술이 상호 교류한 탁월한 증거
조선의 자주·독립의 수호를 위해 유사시 임시수도로 계획적으로 축조된 유일한 산성도시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
남한산성은 험한 지형을 활용, 성곽과 방어시설을 구축함으로써 7세기부터 19세기에 이르는 축성술의 시대별 발달단계를 잘 나타냄

남한산성은 총 12.4km에 달하는 성곽이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남한산성의 성곽을 유심히 살펴보면 돌의 종류나 성곽을 쌓은 모습이 제각기 다릅니다. 이것은 남한산성이 어느 한 시대에 생긴 것이 아니라 기록상 통일신라시대에 쌓았던 주장성을 기초로 하여 조금씩 증축되어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는 증거입니다. 또한 병자호란 등의 국제전쟁을 통해 동아시아 무기 발달과 축성술이 상호 교류한 탁월한 증거이자 7세기부터 19세기에 이르는 성곽축성기술의 모습들을 발달단계별로 볼 수 있는 좋은 자료입니다.
남한산성은 다른 산성들과는 달리 산성 내에 마을과 종묘·사직을 갖추었습니다. 전쟁이나 나라에 비상이 있을 때, 임금은 한양도성에서 나와 남한산성 행궁에 머무르고, 종묘에 있는 선조의 신주(神主)를 옮길 수 있는 좌전을 마련하여 조선의 임시수도로서 역할을 하였습니다.

진정성 Authenticity

남한산성은 자연지세, 건축구조, 도시계획적 측면에서 모두 진정성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성곽과 산성도시는 진정성의 측면에서 볼 때 충분한 역사적인 사료들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습니다. 진정성을 충족하기 위한 속성인 형태와 디자인, 자재와 구성 물질, 용도와 기능, 전통 기술 관리체계, 입지와 주변 환경, 비물질적 전통, 정신과 감성 등의 측면에서 남한산성에는 다양한 기록유산과 연구물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형태와 디자인에서 보면 남한산성은 동서로 긴 타원형의 포곡식 산성으로서 둘레가 12km가 넘는 토대형 산성으로 곡면을 이용하여 사격의 사각지대를 없앴고 지세에 따라 남쪽 성곽이 북쪽보다 더 높은 특성이 있습니다. 주변에서 성곽보다 높은 곳에는 방어를 위해 외성을 설치하였습니다.

자재와 구성 물질에서 남한산성은 일부 화강암과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편마암을 이용하여 축성하였고, 여장 전돌은 주변의 재료를 이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전통 기술 관리체계에서 보면 시대별로 축성술에서 뚜렷한 차이가 나타납니다. 인조, 숙종, 영조•정조 대에 축성기법이 다르며, 관리를 위해 수어사, 승영사찰제, 3영2부제 등이 운영되었습니다.

입지와 주변 환경을 보면 도성에서 25km 떨어진 가까운 거리로 대피가 쉬우며 다수의 인구 수용이 가능하였습니다. 또한 한강과 경안천을 자연 해자로 이용하고 한강 수운과 연결되었으며, 동래로와 봉화로가 교차하는 편리한 교통의 요지였습니다.

비물질적 전통에서 보면 이런 교통의 편의성은 전염병 창궐을 유발하여 횃대놀이, 장승제 등의 민속놀이를 발달시켰으며, 청량당 도당굿과 같은 전통 신앙의 중심지, 병자호란 이후 유교 통치이념의 상징공간이자 북벌론의 중심, 그리고 광주 읍치로서 천주교 순교지로 이어졌습니다. 주민들의 생활에서는 소나무 군락 조성, 효종갱과 산성소주와 같이 읍치로서의 문화를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민속들이 오늘까지 남아있습니다.

정신과 감성 요인들과 관련하여 남한산성은 외세에 대한 저항과 자주 의식의 구심점으로서 구한말에는 서울진공작전을 수립한 의병거점이 되었으며, 이승만 정권에서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기도 하였습니다. 국방의 성소로서 오늘날까지 주변에 군사적 기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완전성 Integrity

완전성의 측면에서 보면, 남한산성의 경관요소를 군사·통치·민속 요소로 구분하였을 때 각각의 경관요소들은 남한산성의 전체적인 가치를 표현하는데 적절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군사적 경관요소들을 보면, 1925년 대홍수에 의해 유실된 동문의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성벽과 장대, 대문, 승영사찰터 등이 온전히 남아있으며, 가능한 지속적인 보수와 개축이 이루어져 왔습니다. 통치 경관요소로서 좌전, 우실, 행궁, 좌승당, 인화관터 등의 읍치 시설도 재건되거나 복원, 수리가 이루어졌습니다. 민속 경관요소에 해당하는 제례, 불교 의식, 전통 음식과 가양주, 비석, 누정, 자연 화경 등은 주민들이 대대로 전승하여 오고 있고 전체적으로 보호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 1909년 남한산성행궁1909년 남한산성행궁
  • 현재 남한산성행궁 전경현재 남한산성행궁 전경
  • 1892년 남한산성행궁 한남루1892년 남한산성행궁 한남루
  • 현재 남한산성행궁 한남루 전경현재 남한산성행궁 한남루 전경
  • 1958년 연무관1958년 연무관
  • 현재 연무관 전경현재 연무관 전경
  • 1909년 수어장대1909년 수어장대
  • 현재 수어장대현재 수어장대 전경

남한산성 세계유산 등재절차

등재절차
구분 일자 내용
잠정목록등재 2010년 1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남한산성 공식 등재
우선등재 추진지로 선정 2011년 2월 국내 13건의 잠정목록 중 우선등재 추진대상으로 선정
등재신청서 제출 2013년 1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등재신청서 제출
등재신청서 완전성 평가를 통과
2013년 4월, 6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2차례 예비실사
무늬르 부셰나키(Mounir Bouchenaki, 프랑스)
제인 헤링턴(Jane Harrington, 호주)
자문기구의 현지 실사 및 평가 2013년 9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현지실사
구르밋 상가 라이(Gurmeet Sangha Rai)
2014년 4월 세계유산등재 여부에 대한 평가결과보고서에서 ‘등재권고’ 판정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 2014년 6월 제38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를 통해 최종 등재 결정

성곽의 길이

성곽의 길이
구간 길이(m) 면적(m)
본성 7,545 2,126,637
옹성 제1남옹성 426 2,381
제2남옹성 318 3,583
제3남옹성 125 839
장경사신지옹성 159 1,447
연주봉옹성 315 865
소계 8,888 2,135,752
봉암성 2,120 7,137
한봉성 1,093
소계 3,213 7,137
신남성동돈대 134 1,381
신남성서돈대 121 998
소계 255 2,379
합계 12,356 2,145,268

※「남한산성 세계유산등재신청서」 기준(2013.02)
※측정에 따라 상이

남한산성 세계유산구역 면적

남한산성 세계유산구역 면적
유산지역(Property Zone 완충지역(Buffer Zone 전체면적
4,090,600 ㎡ (409.06 ha) 8,537,100 ㎡ (853.71 ha) 12,627,700 ㎡ (1,262.77 ha)

※「남한산성 세계유산등재신청서」 기준(2013.02)
※측정에 따라 상이

세계유산구역 내 행정구역별 면적(㎡)

세계유산구역 내 행정구역별 면적
구분 행정구역
합계 광주(45%) 성남(8%) 하남(47%)
12,626,742 5,705,381 961,222 5,960,138
유산지역 4,090,112 3,002,948 127,509 959,654
완충지역 8,536,630 2,702,433 833,713 5,000,484

경기도 남한산성 도립공원

경기도 남한산성 도립공원 사진

남한산성 내 소나무 숲은 수도권 최대의 소나무 군락으로 보존가치가 매우 높다. 보기 드문 이 아름다운 소나무 숲은 일제 강점기에 전쟁 물자로 확보하고 땔감으로 무분별한 벌목이 이루어져 산성리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금림조합을 결성하여 소나무 숲을 가꾸고 보전하였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 남한산성에서는 항일운동의 근거지 중 하나로 성벽이며, 행궁이 심하게 훼손되고 남한산 초등학교 교사가 전소가 돼 전쟁의 상처가 깊었다. 전쟁이 끝난 직후인 1954년 5월 10일 남한산성은 한국에서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행궁 터에 남한산성과 관련된 문화유산과 물산을 전시하는 경기도 물산 진열관이 지어졌다.
1960년대 후반들어 경기도는 남한산성을 도립공원으로 지정하는데 필요한 남한산성 기초조사 실시와 도립공원 조성 기본 계획을 수립하였다. 먼저 남한산성 관광객 및 교통 실태에 대한 기초조사가 이뤄졌으며 이는 1969년에 발간된 「남한산성 도립공원후보지 기본조사계획보고서」에 수록되었다.
또한 위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산성리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데, 산성리에는 100여 호가 거주하였고, 공공시설로는 중부면 사무소, 남한산 초등학교, 경찰지서, 우체국, 여관이 2개, 의원과 약국이 각 1개가 있었다. 마을의 민가는 대체로 초가와 목조 건물이었고, 공공건물과 여관만 기와와 양옥집이었다. 교통로는 우남로와 함께 동문에서 산성천을 따라 광지원으로 연결되는 7.8km 폭 5m 내외의 자연 도로가 있었다. 당시 관광객 수는 1년에 15만 명 정도로 대부분 당일 관광객이었다.
1971년 3월 17일 남한산성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남한산성의 체계적인 관리가 시작되었다. 도로개선을 위해 1974년 광지원에서 남한산성을 통과하여 성남으로 이어지는 308번(342번) 지방도의 도로 포장을 진행하였으며, 문화재 보수 복원 작업 또한 대대적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같은 해에 중부면 사무소가 산성리에서 광지원리로 이전하였다.
남한산성 문화재를 보호하고 공원의 시설물을 유지, 관리하기 위해 1976년 남한산성관리사무소를 개소하였다.
1980년대 중반 이후 자가용 시대가 열리면서 남한산성 안의 산성리 마을은 서울 인근의 관광 휴양지로 바뀌었다. 주민과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남한산성 내에 새마을금고를 비롯 산성보건진료소, 중부농업협동조합 산성리 분소가 영업을 시작하였다. 1999년 1월부터 남한산성 하수처리장이 가동되어 오폐수에 대한 처리 능력이 향상되었다.
1990년대 중반부터 지방자치단체, 지역문화단체 등을 중심으로 남한산성을 재조명하는 작업
들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한 예로, ‘남한산성을 사랑하는 모임’이 1996년 4월부터 결성되어 현재까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1997년 경기도의회 내에 남한산성보존협의회가 결성되었으며, 1998년 경기도에 의해 남한산성에 대한 종합적인 복원 계획이 수립되었다.
한편, 주민들이 주도하여 1999년부터 ‘산성리 마을 신문’을 발간하여 왔는데, 이는 일제시대 금림조합의 결성으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소나무 숲을 가꾸고 보전하였듯이 주민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마을 공동체를 발전시키는 중요한 원동력이 되고 있다.
남한산성 도립공원은 「자연공원법」에 의거 자연공원 내 자연자원을 10년마다 조사하고 있으며, 자연생태계 조사자료 및 공원관리실태 자료의 DB 구축으로 생태계보전의 지속적인 분석과 학술연구 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남한산성 도립공원 및 남한산성내 야생 동·식물을 보호, 관리하고 자연자원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방안과 보호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정기적인 모니터링이 실시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