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 운영…자치경찰제 안착(22. 3. 29. 뉴시스)

작성자
북부자치경찰위원회
작성일
2022-04-05 09:28
조회
663

기사내용 요약

북부자치경찰위·경동대·신한대, 업무협약
내달 서포터즈 대학생선발…5월 공식출범

associate_pic

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 업무협약식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북부자치경찰위원회가 경찰 관련 학과가 있는 경기북부 소재 대학인 경동대학교, 신한대학교와 손을 잡고 올해부터 ‘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를 운영하기로 했다.

신현기 북부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 전성용 경동대 총장, 강성종 신한대 총장은 29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정덕영 경동대 경찰학과 교수, 이현정·조상현 신한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경동대·신한대 경찰학 전공 학생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청년들의 자치경찰에 대한 인식 제고를 통해 경기북부 자치경찰제의 안착을 도모하고 경기북부지역 대학교와의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목적을 뒀다.

협약 기관들은 이날 ‘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의 구성과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구체적인 협약 사항은 ▲자치경찰 관련 학생들의 온·오프라인 홍보 및 학술 활동 참여 및 지원 ▲안전한 경기북부를 위한 학생들의 현장 치안 활동 참여 및 지원 ▲경기북부 자치경찰제 안착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위원회는 이날 협약을 시작으로 오는 4월 중 온라인 공모 등의 절차를 통해 30여 명의 대학생을 서포터로 선발할 계획이다. 이후 5월 서포터즈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포터즈들은 자치경찰제 및 도민 안전과 관련된 온·오프라인 홍보활동과 정책발굴을 위한 학술 활동, 치안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신현기 경기도북부자치경찰위원장은 “청년 서포터즈의 활발한 운영으로 자치경찰제 안착 및 도민 인지도 향상을 도모할 것”이라며 “전공 학생들에게 치안 현장·정책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자치경찰에 대해 실질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