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남부·북부 자치경찰위 출범…위원장에 김덕섭·신현기(21. 6. 30. 연합뉴스)

작성자
북부자치경찰위원회
작성일
2021-08-20 14:47
조회
756

21. 6. 30 위원회 출범식 사진단체 1번

21. 6. 30. 위원회 출범식 사진 단체(측면) 2번

71일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와 관련해 경기도 남부와 북부의 자치경찰 사무를 총괄하는 2개의 자치경찰위원회가 30일 공식 출범했다.

 

경기도는 이날 도청에서 '경기도 남부·북부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을 했다.

 

초대 남부 자치경찰위원장에는 김덕섭 전 대전경찰청장, 북부 자치경찰위원장에는 신현기 한세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겸 한국자치경찰학회장이 각각 임명됐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념사에서 "도민들, 국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가 치안인데 안전에 대한 욕망이 훼손될 때 국민들은 불안해지고 행복감이 훼손되는 일이 벌어진다"며  "서울의1.5배인 경기도의 치안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인력과 예산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가 모든 것에 모범이라 자부한다"면서 "자치경찰 정착과 도민 치안 확대에 대해 전국에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월 시행된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도입된 자치경찰은 생활안전·교통·지역경비 등 주민밀착형 치안 활동을 하면서 성폭력·학교폭력·가정폭력·교통사고 등을 수사한다.

 

자치경찰위원회는 광역 시도지사 소속으로, 관련 사무에 관련해 시도 경찰청을 지휘·감독하고 예산·인력·정책 등의 심의·의결권을 갖는 등 사실상 콘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위원 7명은 시도지사가 1명을 지명하고 시도의회가 2, 시도 자치경찰위원추천위가 2, 국가경찰위가 1, 시도 교육감이 1명을 추천하는데 임명권은 시도지사에게 있다.

 

위원회 사무실은 수원시 장안구 송원로 55(남부), 의정부시 평화로 467(북부)에 각각 마련했다.

 

사무국은 25팀에 남부 38(경찰 12명 포함), 북부 32(경찰 10명 포함)으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