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전체 메뉴

 경기도

 뉴스

 민원

 정보

 소통

경기도 유래

경기도는 우리나라 중앙부의 서쪽에 위치하는 도이다

  • 서울특별시와 인천광역시를 둘러싸고 있으며, 북은 황해도, 동은 강원도, 남은 충청남,북도와 각각 접하고, 서는 황해에 면한다. 경기도는 한강을 끼고 비옥한 평야가 발달해 선사시대부터 사람들이 정착했던 땅이다. 연천군 전곡리의 구석기시대 유적지와 하남시 미사동의 신석기시대 유적이 그리고 여주 흔암리의 청동기시대 유적등이 그것을 증명해주고 있다.

기원전 2세기경 경기 북부지역에는

  • 진국(辰國)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경기지역은 마한연맹체에 속하였는데, 마한연맹체 54개의 소국 가운데 10여 개의 소국(小國)이 경기도 지역에 분포하였다.   경기도의 정치 · 전략적 중요성은 기원전 18년 백제 시조 온조가 하남위례성에 도읍을 정한이래 변함없이 지속되었다. 5세기 중엽 한강유역은 고구려에 병합되었으며, 553년(진흥왕 14)에는 신라의 영토가 되었다. 그 후 통일신라는 전국을 9주로 편성하였는데 이 때 경기도지역에는 한산주(漢山州)가 설치되었다. 후삼국시대에는 이 지역이 궁예의 지배 하에 편입되기도 하였다.   고려의 태조 왕건이 개성에 도읍을 정하면서 경기 지역은 우리나라 역사의 중심 무대로 부각되었다. 경기라는 명칭의 지방 행정조직이 편제 된 것도 고려시대였다. 995년(고려 성종 14)에 개경주변에 6개의 적현(赤縣)과 7개의 기현(畿縣)이 설치되었는데, 1018년(고려 현종 9)에 이들 적현·기현을 묶어서 왕도의 외곽지역을 정식으로 '경기(京畿)'라 부르기 시작하였다.

본래 京은 천자(天子)가 도읍한 경사(京師)한

  • '畿'는 '천자 거주지인 왕성(王城)을 중심으로 사방 1천리 이내의 땅'을 의미 한다. '경기'라는 말은 당나라시대에 왕도의 주변지역을 경현 (京縣,赤縣)과 기현(畿縣)으로 나누어 통치하였던 데서 유래를 찾을 수 있다.   경기는 1069년(고려 문종 23)에 양광(楊廣)·교주(交州)·서해도(西海道)로 부터 39현이 이속되면서, 원래 경기 13현과 합하여 총 52현을 관할 하는 규모로 확대되었다. 얼마 후 경기의 영역은 고려 현종때의 규모로 축소되었다.   1390년(고려 공양왕 2)에 경기는 1069년(고려 문종 23) 때 확대되었던 영역과 비슷한 규모로 재편되어 총 44현을 통할하게 되면서, 처음으로 道 단위의 지방조직으로 변모하였다. 당시의 경기는 左道·右道로 나뉘어 통치되었다.   조선은 도읍을 한양으로 정한 뒤,경기의 영역을 원근에 따라 재조정하였다. 태종 · 세종대를 거치면서 좌 · 우도를 합하여 다시 경기라고 부르게 되었으며, 수안·곡주·연안 등 이전 경기의 서북지역은 풍해도(豊海道:황해도)로 속하고, 광주(廣州)· 수원 ·여주·안성을 비롯한 동남지역이 경기로 이속되는 등 대체로 현 경기도 관내와 일치하게 되었다.